경찰, 테이저건 사용 매뉴얼 바꾼다
경찰, 테이저건 사용 매뉴얼 바꾼다
  • 승인 2018.07.1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법령은 현장적용 어려움”
정당한 법 집행 보장 여론 높아
위급한 사건 현장에서 경찰관이 권총이나 테이저건 등 제압용 장비를 사용하는 데 제약이 많다는 일선 여론이 잇따르자 경찰이 근거 법령과 매뉴얼 등을 개선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16일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서면답변서에서 “일선 경찰관이 직무집행 중 겪는 애로사항 등 의견을 수렴해 그 결과를 토대로 법령과 매뉴얼 등을 지속해서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광주 집단폭행, 경북 영양 경찰관 피습사건 등을 계기로 현장 경찰관들의 정당한 법 집행을 보장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졌다.

긴박한 사건 현장에서 테이저건이나 권총 등 장비를 사용해 범인을 제압했다가 의도치 않게 인명·재산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 현장 경찰관들에게 책임을 묻는 일이 많아 공권력 집행이 위축된다는 취지다.

현재 총기·테이저건 사용 관련 매뉴얼은 경찰관직무집행법에 근거를 둔다. 그러나 사용 조건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상당한 이유’, ‘합리적으로 판단해’, ‘필요한 한도에서’ 등 추상적이어서 현장에 적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다.

흉기 등 위험 물건을 소지한 범인에게 이런 장비를 사용하려 해도 ‘물건을 버리거나 투항하라는 명령을 3회 이상 받고도 계속 저항해 무기를 사용하지 않고는 다른 수단이 없는 경우’로 사용 요건이 너무 엄격하다는 일선 여론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법 규정이 다소 추상적이고 엄격한 부분도 있어 현장에서 이를 그대로 적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찰은 2016년 개발해 일선에 보급 중인 신형 방탄방검복이 무게 2.9㎏으로 여전히 무겁다는 지적에 따라 경량화를 추진하고, 목과 팔 부위 보호장비를 추가로 개발하는 등 장비를 개선할 방침이다.

경찰은 구형 방탄복이 9.4㎏으로 현장에서 사용하기에 너무 무겁다는 지적이 나오자 신형 방탄방검복을 개발해 작년까지 일선에 1만7천139개를 보급했다.

경찰은 최근 이어지는 여성들의 ‘홍대 몰카 편파수사 규탄집회’와 관련, 집회 장소에 안전펜스를 설치하고 주변에 여성 경찰관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한편 주변 시설물 내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는 등 집회를 보장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