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부활 신호탄...ATP 윔블던 정상 복귀
조코비치, 부활 신호탄...ATP 윔블던 정상 복귀
  • 승인 2018.07.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전 세계 1위 노바크 조코비치(21위·세르비아)가 2년여 만에 메이저대회 정상에 복귀하며 부활을 알렸다.

조코비치는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400만 파운드·약 499억원) 최종일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케빈 앤더슨(8위·남아공)에 3-0(6-2 6-2 7-6<7-3>)으로 완승했다.

2016년 프랑스오픈 우승 이후 메이저대회 정상에 한 번도 오르지 못했던 조코비치는 윔블던 남자단식을 제패하며 ‘무결점 선수’로 돌아갈 가능성을 보여줬다.

조코비치의 윔블던 남자단식 우승은 이번이 4번째이며, 2015년 이후 3년 만이다.

또한 13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남자 선수 가운데는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20회,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의 17회에 이어 3위 기록을 이어갔다.

올해 만 32세의 베테랑 앤더슨은 프로 통산 11년 만에 처음으로 윔블던 결승 진출에 만족한 채 대회를 마감했다.

작년 US오픈 준우승이 메이저대회 개인 최고 성적인 앤더슨은 윔블던에서 첫 우승 트로피를 노렸지만, 조코비치의 벽이 너무 높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