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철, 혹서기 일사병 등 대비 외주파트너사 근무여건 개선
포철, 혹서기 일사병 등 대비 외주파트너사 근무여건 개선
  • 승인 2018.07.1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혹서기를 대비해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는 16일부터 외주파트너사 직원을 대상으로 중식시간을 연장하는 등 쾌적한 근무 여건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혹서기에 야외 작업이 많은 기계, 전기, 토건, 도장 등 17개 정비 외주파트너사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중식시간을 기존 1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연장한다. 앞서 포스코는 혹서기에 대비해 지난 2014년부터 5년 연속으로 중식시간을 연장해왔다. 포항=이시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