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새마을금고에 복면강도, 4천300만원 탈취
대낮 새마을금고에 복면강도, 4천300만원 탈취
  • 승인 2018.07.1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서 흉기 들고 침입 직원 위협
1분 거리 파출소 ‘대담한 범행’
경찰, CCTV 토대 범인 추적 중
강도사건발생한새마을금고
16일 강도 사건이 발생한 경북 영주 한 새마을금고 외부 모습. 연합뉴스



백주대낮에 경북 영주시 소재 모 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든 복면강도가 침입해 현금 4천여만 원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 경찰이 CCTV 등을 토대로 범인을 쫒고 있다.

16일 낮 12시 20분께 경북 영주시 모 새마을금고에 복면과 검은색 안경을 쓴 남자가 침입해 흉기로 직원을 위협한 뒤 4천300만 원을 가방에 담아 도주했다.

범인은 새마을금고에서 불과 1분 거리에 파출소가 있었지만 대담하게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범인이 돈을 강탈한 후, 인근에 세워 둔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난 것을 확인하고 추적 중이다.

범행 당시, 새마을금고에는 남·녀 직원 각 2명이 이사장실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있었으며 물을 뜨러 청구로 나갔던 여직원이 화장실 문이 여닫히는 소리를 들었고 남자직원이 확인 차, 화장실 문을 여는 순간 강도가 흉기로 위협하며 창구 안으로 들어왔다.

이어 범인은 검은색 여행용 가방을 내밀며 돈을 담으라고 요구했으며 현금이 든 가방을 들고 지하주차장 쪽으로 내려간 뒤 옆 교회 담을 넘어 도주했다.

당시 창구에는 손님이 없었으며 범행은 불과 2∼4분밖에 걸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모자만 카키색이고 옷가지와 복면, 안경 등은 모두 검은색을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새마을금고에는 이사장을 포함해 6명이 근무하지만 청원경찰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새마을금고 주변 CCTV를 분석하며 침입·도주로를 파악하는 한편 직원을 상대로 범행 당시 정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안동=지현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