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대 비리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대가대 비리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 장성환
  • 승인 2018.07.16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30개 시민단체 성명
교구에 ‘자기쇄신’ 촉구도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선목학원·대구가톨릭대학교 비리 의혹 관련 천주교 대구대교구의 쇄신과 검찰·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구 경실련·대구참여연대 등 대구지역 30개 시민단체는 16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100주년 기념 사업 비리·기본 재산을 횡령해 해고한 직원의 편법 근무 및 복직·교비회계의 부적정한 사용·과다한 임차료 지불 등 대구대교구 선목학원과 대구가톨릭대학교의 비리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는 구성원 개개인의 일탈에 따른 비리가 아닌 학교 법인과 대학 차원의 조직적이고 구조적인 비리다. 최근 언론보도에 의해 알려진 ‘대구가톨릭대가 교비 일부로 비자금을 조성했고 이 중 일부가 천주교 대구대교구로 흘러갔다’는 의혹과도 무관하지 않다. 비리 그 자체도 중대한 문제지만 더욱 심각한 것은 천주교 대구대교구가 이 문제를 해결할 의지와 능력이 없다는 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천주교 대구대교구의 자체 해결 의지가 없는 상황에서 선목학원·대구가톨릭대학교 비리 의혹에 대한 책임규명과 처벌은 사정기관의 몫이 될 수밖에 없다” 며 “대구지검 고위관계자가 대구가톨릭대학을 방문해 김정우 총장을 만나 적절하지 않은 처신을 했다”고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시민단체들은 또 “ 대구가톨릭대학교에 대한 수사가 봐주기식·꼬리 자르기식의 시늉뿐인 수사로 전락하지 않도록 비리 의혹 전반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 또 천주교 대구대교구 역시 이를 자기쇄신의 계기로 삼아 오랜 기간 누적돼 온 각종 폐단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구 경실련 관계자는 “검찰과 경찰의 신속한 수사 진행과 함께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뼈를 깎는 자기쇄신 과정을 거쳐야 하며 그러지 않을 시 더 큰 분노와 비판·저항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