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
  • 승인 2018.07.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전국서 12번째 공식 지정
법적 시설·장비·인력 기준 충족
총 200억 투자 수술실 등 갖춰닥터헬기 등 연계 24시간 운영
안동병원_전경
안동병원 권역외샹센터가 전국서 12번째로 공식 개소했다.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가 전국에서 12번째로 공식 개소했다.

보건복지부는 2014년 선정된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가 법적 시설·장비·인력기준을 충족, 16일 공식지정서를 전달했다.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 추락 등에 의한 다발성 골절·출혈 등을 동반한 중증외상환자에 대해, 병원 도착 즉시 응급수술이 가능하고 최적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시설, 장비, 인력을 갖춘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외상전용 치료센터이다.

중증외상환자가 권역외상센터에 입원해 진료 받을 경우 중증질환자 산정특례에 관한 기준에 따라 한 달 동안 진료비의 5%만 부담한다.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는 국비와 자부담을 포함해 총 200여억원을 투자해 경북권역에 발생하는 중증외상 환자를 24시간 365일 전담한다.

외상환자 전용 소생구역과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외상전용 수술실, 중환자실(20병상) 및 병동(40병상)시설과 외상전용 혈관조영촬영실 등 장비가 24시간 운영된다.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중증외상환자 내원에 대비해 외상·신경·흉부·정형외과와 응급의학과 전문의 등 80여명 이상의 외상센터 전담인력과 지원팀이 24시간 대기한다.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 추락 등에 의한 다발성골절, 장기손상, 과다출혈 등 중증외상환자에 대한 집중치료를 제공하며 ,외상치료 전문 인력 양성과 외상분야 연구, 외상통계 및 각종 데이터 생산 업무도 수행하게 된다.

안동병원 관계자는“경북권역외상센터 개소에 따라 경북닥터헬기와 실시간 연계진료를 통해 경북권역의 중증외상환자 예방가능사망률을 20%이하로 낮추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2012년부터 중증외상환자에게 전국 어디서나 24시간 병원도착 즉시 응급수술 등 최적의 치료 제공이 가능하도록 전국에 총 17개 권역외상센터를 선정했으며, 안동병원 권역외상센터이 개소에 따라 총 12개 외상센터가 공식운영하게 됐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