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교량 백미’ 월정교, 국토대전 수상
‘고대교량 백미’ 월정교, 국토대전 수상
  • 승인 2018.07.17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왕궁 월성-남산 잇는 다리
개방 후 경주 랜드마크로 부상
문루 2층에 디지털 전시관 추진
경주월정교-대한민국국토대전수상1
‘2018 대한민국 국토대전’ 역사문화건축 부문에서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된 월정교.


경주시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으로 추진중인 월정교(사적 제457호)가 ‘2018 대한민국 국토대전’ 역사문화건축 부문에서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 등이 공동 개최한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품격있는 국토, 아름다운 경관’을 모토로 우리나라 국토, 도시, 경관을 아름답게 가꾸는 사례를 시상한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한국도시설계학회, 한국경관학회, 한국공공디자인학회, 대한건축학회, 대한토목학회 등 주요 학회가 모두 참여하고 있다.

지난 4월 9일부터 5월 11일까지 공모를 받아 응모 부문별로 관련 학회를 대표하는 교수 등 실무 전문가들이 서류심사와 현장심사, 최종심사 등 엄정한 평가를 거쳤다.

‘경주 월정교’는 지난 2008년 5월에 착공해 누교와 문루를 순차적으로 준공하고 10여년만에 웅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교량 부분은 66.15m이고, 교량 양끝을 받치는 문루는 정면 5칸, 측면 3칸(17.7m×9.6m) 최고 높이 15.67m의 중층 건물로 주심포 양식에 팔작지붕 형태를 띤 한식목구조이다.

신라왕궁인 월성과 남산을 잇는 대표적 다리로 신라왕경의 규모와 성격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다. 특히, 우리나라 고대 교량 건축기술의 백미로 교각 자체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한다.

지난 2월부터 상시 개방함으로써 첨성대에서 시작해 계림과 교촌마을을 지나 남산으로 이어지는 경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부각했다.

오는 9월 최종 준공 예정으로 현재 주차장, 호안정비, 조경 등 주변정비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시는 향후 복원된 월정교 문루 2층을 출토유물과 교량건축의 시대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디지털 전시관, 월정교 역사와 복원과정을 담은 영상관으로 활용해 경주의 새로운 랜드마크로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라왕경복원정비사업의 첫 가시적 성과물로, 찬란했던 신라 역사와 문화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길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이승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