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오픈 탁구 ‘안방 우승’ 계보 이을까
코리아오픈 탁구 ‘안방 우승’ 계보 이을까
  • 승인 2018.07.1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男·女 단식 등 총 7회 정상
올 대회 플래티넘 급으로 격상
톱랭커 즐비…우승 장담 어려워
남북 단일팀 메달 여부도 ‘관심’
17일 대전에서 막을 올린 국제탁구연맹(ITTF) 투어 플래티넘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에서 ‘안방 우승’ 계보를 누가 이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코리아오픈에서는 원년 대회였던 2006년 김택수 현 남자대표팀 코치가 남자단식 우승을 차지한 것을 시작으로 국내 간판선수들이 여러 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단체전 준우승 주역인 오상은이 유일하게 코리아오픈 단식에서 두 차례 우승(2005, 2007년)했고, ‘수비 달인’ 주세혁은 2006년 대회 단식 챔피언에 올랐다.

현재 한국 대표팀 선수로는 남자 대들보 정영식(미래에셋대우)이 2015년 대회 단식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여자대표팀 맏언니 서효원(한국마사회)이 2013년 대회 단식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17차례 대회에서 단식 우승은 여섯 차례가 전부였고, 작년 대회에서는 정상은(삼성생명)-장우진(미래에셋대우) 조가 남자복식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ITTF 월드투어 대회 중 최상위급에 해당하는 플래티넘 급으로 격상된 올해 대회에는 세계 최강 중국 등 톱랭커가 총출동하기 때문에 우승 도전이 어느 해보다 쉽지 않다.

이번 대회는 남녀 단식과 남녀 복식, 혼합복식, 21세 이하 남녀 단식 등 7개 종목이 진행되는 데, 역대 최대 규모인 28개국의 선수 238명이 참가했다.

남자는 세계랭킹 3위 린 가오위안을 비롯해 5위 쉬신(이상 중국), 4위 디미트리 오브차로프(독일), 한국의 대들보인 7위 이상수(국군체육부대)가 우승에 도전한다.

여자부는 세계랭킹 1∼4위인 주율링, 왕만유, 첸멍(이상 중국), 이시카와 카즈미(일본)와 한국의 맏언니인 13위 서효원(한국마사회) 등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남녀 단식 우승 경쟁에선 톱시드를 받은 중국 선수들이 유리하다.

남북 단일팀 멤버들도 메달에 도전한다. 가장 기대가 큰 건 남북 탁구 사상 수비수가 처음 복식조를 이룬 서효원과 북한의 김송이 콤비다.

국내에서는 김경아-김복래, 김경아-박미영이 수비 전문 선수로 콤비를 이룬 적이 있지만 남북 수비수가 복식조로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