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회적경제 성과, 더욱 활성화시켜야
대구 사회적경제 성과, 더욱 활성화시켜야
  • 승인 2018.07.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사회적경제 선도도시, 대구’의 명성을 대·내외에 입증했다는 낭보다. 대구 엑스코에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개최한 ‘2018사회적경제박람회’에 3만여 명의 관람객을 동원하며 수준 높은 사회적경제 역량을 과시하면서다. ‘2018사회적경제박람회’는 그동안 정부부처들이 관련행사를 개별적으로 개최해오던 것을 통합해서 고용노동부를 비롯한 13개 정부부처와 대구시가 공동개최했다는데 각별한 의미가 있다.

사회적경제박람회는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자활기업, 농촌공동체회사 상품및 서비스 등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림으로써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과 국민적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전국 한마당이다. 사회적경제는 1997년 외환위기를 계기로 새롭게 주목받았고, 2007년 사회적기업 육성법이 제정된 이후 급속히 성장해 왔다. 문재인정부도 청와대에 사회적경제비서관을 신설하는 등 사회적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회적 기업이 대구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지역경제의 어려움과 무관하지 않다. 자영업의 몰락과 대기업의 횡포, 고용시장 위축 등이 사회적 기업이라는 새로운 기업형태에 눈을 돌리는 계기가 됐다. 올해 5월말 현재 대구에는 (예비)사회적기업 115개소, 협동조합 612개소, 마을기업 82개소 등 총 809개의 사회적경제기업이 활동하며, 8천500여개의 일자리창출과 600여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 사회적경제 선도도시다. 또 청년, 노인, 경력단절여성, 장애인 등 취약계층 고용률이 68%를 넘어서는 등 고용정책으로서 효용성이 입증되고 있다.

그러나 사회적경제갸 우리사회의 새로운 경제형태로 온전히 자리잡기 위해서는 할 일이 많다. 먼저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국회에 계류중인 사회적경제3법부터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 사회적경제 기본법, 사회적 가치실현에 관한 기본법, 사회적 기업 제품의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 특별법 등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의 존폐가 수익창출에 있으므로 제품판로 확보가 시급하다. 이들이 생산한 제품을 소비자들이 접하기 어려움도 해소해야 한다.

또한 일자리창출과 취약계층 소득증대라는 사회적경제의 본래 취지를 살리려면 사회적 기업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이를 위해 인증절차를 강화해 부실기업을 가려내며, 사회적기업도 경쟁력 있는 상품과 서비스 발굴에 힘써 자생력을 길러야 한다. 사회적 기업은 지속가능성이 관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