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하나돼 지혜 모을 때 위기 극복 가능”
“시민 하나돼 지혜 모을 때 위기 극복 가능”
  • 승인 2018.07.1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 첫 시정 연설
시의회에 지원·협조 당부도
주낙영경주시장-시의회개원연설(2)
주낙영 경주시장이 18일 경주시의회 제234회 임시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시의회 첫 시정 연설에서 민선 7기 핵심 시정 방향을 ‘위기 극복’에 두고 시의회의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주 시장은 18일 열린 경주시의회 제234회 임시회에 참석, “경주는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시민과 하나가 돼 힘과 지혜를 모을 때 비로소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시장은 “정부 에너지정책 전환에 따라 원전산업을 기반으로한 지역 경제의 활력은 떨어지고, 내수침체와 도심공동화를 비롯해 대한민국 관광 1번지로서의 위상 또한 흔들리고 있는 현실로 심각한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어려운 여건 이지만 2천년을 견뎌 온 신라인의 저력 또한 우리 속에 면면히 살아 숨쉬고 있다”며 “시민의 새로운 기대와 여망을 담아 집행부와 의회가 새롭게 출발하는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시장은 이러한 현실 인식 속에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의 저력을 되살리기 위한 주요 시정방향으로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발굴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30만 경제문화도시 조성 △찬란한 문화유산과 천혜의 자연경관을 통한 2천만 관광객 시대 △ 누구나 살고 싶은 편리하고 쾌적한 도시 △시민 모두의 행복한 삶이 보장되는 복지 안전도시 △젊은이가 돌아오는 풍요롭고 활기찬 농어촌 △소통, 공감, 화합의 열린 시정으로 시민이 주인인 경주 등 6개 분야를 제시했다.

끝으로 주낙영 시장은 “이번 선거를 거치며 시민이 진정으로 원하고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눈으로 확인하고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다”며 “변화와 혁신, 소통과 화합으로 시민 행복의 새로운 미래를 열고, 시민의 간절한 기대와 열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이승표기자 jc75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