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대응 방안 ‘대프리카’서 찾는다
폭염 대응 방안 ‘대프리카’서 찾는다
  • 김종현
  • 승인 2018.07.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
10개 단체 참여 ‘국제포럼’
쿨산업·관련 정책 등 주제
연구 결과 발표·토론 진행
대구시와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는 오는 7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가 후원하고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비롯한 국립기상과학원, 대구경북연구원,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 ICLEI Korea 등 10개 단체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기후변화 적응 분야와 폭염 관련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폭염 대응과 시민 건강, 폭염 관련 쿨산업 육성에 대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은 밀레니엄 프로젝트에서 정한 15대 지구적 도전 과제 중 제1과제이다. 폭염으로 발생하는 우리나라의 온열질환 발생자 수는 2011년 443명에 비해 2016년 2천125명, 2017년 1천574명으로 최고 5배까지 증가했다.

2015년 기상청 지역별 폭염취약성 평가결과에 따르면 지형적, 인구학적으로 대구는 지난 30년 간 전국에서 폭염일수가 가장 많은 도시로 자리매김했으며, 최근에도 ‘대프리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폭염이라는 자연재난적 요소와 늘 가까이 있다. 대구시는 이처럼 폭염에 취약한 대구의 지역적 특성에 집중하고 폭염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는 도시로 전환하기 위해, 기후변화, 기상, 환경, 산업 등의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고민하고 폭염 대응과 시민 적응 방안을 논하는 제3회 2018 대구 국제 폭염대응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폭염과 쿨산업, 폭염과 건강, 폭염영향과 적응정책, 폭염적응도시의 큰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분하여 다양한 연구 결과와 사례 발표 및 토론이 이루어지게 된다.

27일 금요일 오후에는 폭염 탈출 이벤트와 게임, 콘테스트를 마련해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 청소년과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대구시 강점문 녹색환경국장은 “금년 포럼을 통해 우리 대구가 폭염을 잘 극복하는 도시, 폭염 극복의 잠재력과 노하우를 가진 슬기로운 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