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민원콜센터’ 친절도우미 자리매김
‘영주 민원콜센터’ 친절도우미 자리매김
  • 승인 2018.07.1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소 1년…누적통화 4만3천건
시민들 소통채널 역할 ‘톡톡’
하반기 예방접종 등 보건상담도
영주민원콜센터개소1년만에시민소통채널
지난해 7월 19일 개소한 영주시 민원콜센터가 개소 1년 만에 시민의 민원도우미로 빠르게 정착했다.


“우리 아들이 이번에 영주시청 9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는데 공무원 면접 때는 어떤 양복을 입어야 하나요”

양복 추천이 시청 업무는 아니지만 민원콜센터 상담사는 순발력을 발휘해 양복에 대한 개인 의견을 전하고 함께 축하하며 상담을 마쳤다.

지난해 7월 19일 개소한 영주시 민원콜센터가 개소 1년 만에 시민의 민원도우미로 빠르게 정착하며 소통 채널 역할을 톡톡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영주시에 따르면 경북 북부권 최초로 민원콜센터를 구축하고 공공기관에서 ‘민원인’을 ‘고객’으로 발상의 전환을 시도했다.

민원콜센터는 시민에게 ‘더 편하고, 더 빠르고, 더 친절하게’ 민원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입됐으며,각종 민원상담, 문화·관광·행사 안내, 생활불편사항 접수는 물론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궁금증을 신속·정확·친절하게 안내하고 있다.

1년이 경과된 현재 누적통화 수는 4만3천600건으로 개소 이후 하루 평균 140건이던 상담전화가 현재 180건으로 시민 이용률이 28% 증가했다.

특히 빠른 정착으로 타 지방자치단체의 벤치마킹도 이어지고 있다.

시는 민원콜센터 조기정착을 발판으로 시민편의 제공을 위해 지난 4월부터 환경개선부담금, 상하수도요금 등 안내서비스를 확대했다.

하반기는 예방접종 등 보건상담도 실시할 계획이다.

박헌호 시 종합민원과장은 “영주시 민원콜센터는 친절문화 정착과 시민중심의 섬김행정 추진을 위해 도입됐다”며 “지속적으로 상담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영주=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