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과 접경지역 경제개발 강화”
“中, 북한과 접경지역 경제개발 강화”
  • 승인 2018.07.1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CMP “시진핑, 지원 의사 밝혀”
협력 프로젝트 재가동 가능성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 정부가 북한과 접경지역의 경제개발에 나서는 등 대북 경제협력을 강화할 조짐을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중국 방문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북한의 경제개발 노력을 중국이 지원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북한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지난달 동북부 지역의 지방정부에 북한과 접경지역의 경제개발을 강화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지시로 북한과 접경지역에 있는 단둥(丹東)과 훈춘(琿春) 등의 기업들이 큰 도움을 받을 전망이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랴오닝(遼寧) 성의 경제 부문 간부인 왕언빈은 지난 16일 “중국은 대북 제재로 인해 중단된 협력 프로젝트를 재개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압록강 변에 있는 황금평, 위화도 등의 특별경제구역 개발이 2013년 친중파였던 장성택 당 행정부장의 처형 이후 중단됐으나, 최근 이 프로젝트가 다시 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SCMP는 전했다.

현재 유엔의 대북 제재는 개인과 기업이 북한과 사업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를 피할 수 있는 ‘회색 지대’를 찾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CMP는 “중국은 접경지역에서의 경제협력과 함께 농업 부문 협력, 북한 어업권 인수, 대북 관광 활성화 등 4개 영역에서 북한과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김 위원장이 방중 당시 중국농업과학원을 방문한 것은 농업 부문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북한이 농업 재배 및 종자 기술 등에서 중국과 협력을 강화할 가능성을 점치게 한다.

북한 고려항공은 기존의 평양과 베이징, 선양(瀋陽) 등의 항공 노선 외에 상하이 등으로 노선을 확대하고 있다. 이에 중국의 대북 관광과 양국의 인적 교류가 활성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