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한산 석탄 반입 관련자, 필요시 처벌될 것”
외교부 “북한산 석탄 반입 관련자, 필요시 처벌될 것”
  • 승인 2018.07.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 당국서 조사 진행 중
대북제재 이해 중요성 일깨워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조 노력”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상 금수 품목인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에 관여한 이들에 대해 “관계 당국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그에 따라서 필요할 경우 처벌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러한 건들이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일깨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있을 때까지는 대북제재를 확고히 유지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면서 “정부는 대북제재 회피와 관련된 동향을 주시해 왔으며,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 하에 결의들의 충실한 이행에 대한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안보리 대북 제재위원회 등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조하에 필요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공개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 홀름스크항에서 환적된 북한산 석탄이 파나마 선적인 ‘스카이 엔젤’호와 시에라리온 선적인 ‘리치 글로리’호에 실려 작년 10월 2일과 같은 달 11일 각각 인천과 포항으로 들어왔다. 이들 두 선박이 한국으로 들여온 북한산 석탄은 총 9천여 t인 것으로 파악됐다.

노 대변인은 ‘라이트하우스 윈모어’, ‘코티’, ‘탤런트 에이스’ 등 정부가 작년말 이후 안보리 결의 이행 차원에서 억류한 선박들과 달리 스카이 엔젤과 리치 글로리는 억류하지 않은 데 대해 “억류된 선박 중에는 상당히 직접적인 물증이 있는 건들이 있다”며 “이번 건(스카이 엔젤과 리치 글로리)은 합리적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조사가 지금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