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국경으로 어떤것도 반입 원치않아”
“북러국경으로 어떤것도 반입 원치않아”
  • 승인 2018.07.1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美 CBS와 인터뷰
“비핵화 과정 협상동력 유지
대북 경제압박 늦춰선 안돼”
US-POLITICS-TRUMP-CABINET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워싱턴 DC의 백악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CBS ‘이브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러정상회담을 거론하며 “우리는 북한에 대해 이야기했고, 푸틴 대통령은 (우리를) 돕겠다고 말했다”며 “그는 내가 하고 있는 일에 동의했으며, 내가 북한과 관련해 아주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우선 첫 번째로 (북한과 러시아의) 국경에서 우리는 어떤 것도 (북한 쪽으로) 반입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미국 CBS ‘이브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하고 “우리가 합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비핵화까지 러시아가 대북제재를 유지할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최근 비핵화 협상에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인정하고 ‘속도 조절론’을 제기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 과정에서 협상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대북 경제압박을 늦춰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급할 것이 없다”는 말을 여러 차례 반복하고 “(북한으로부터) 미사일 발사도 없고, 우리 인질을 돌려받았으며, 핵실험도 없다. 우리는 짧은 기간에 커다란 진전을 이뤘다”며 낙관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는 “그래서 급할 것이 없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보고 싶어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북한의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도 그것(비핵화)에 대해 절감하고 있다. 나도 마찬가지”라며 “그가 그 문제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선 확신하지 못하지만, 우리는 그 문제에 대해 오랜 시간 동안 매우 좋은 논의를 가졌다”고 전했다.

특히 미러정상회담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이야기했고, 푸틴 대통령은 (우리를) 돕겠다고 말했다”며 “그는 내가 하고 있는 일에 동의했으며, 내가 북한과 관련해 아주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가 도울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북한 바로 위에 25마일(40㎞)의 국경을 접하고 있다”며 “그래서 (푸틴 대통령의) 확약을 받은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