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경호강의 여름
산청 경호강의 여름
  • 승인 2018.07.22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호강레프팅


김기성
김기성 한국사진작가협회원, 건축사
연일 36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이 맘 때면 온갖 수단을 동원해서 더위를 탈출하려는 시민들의 몸부림이 시작된다. 그 중의 한 곳이 경상남도 산청의 경호강 레프팅이 손꼽히기도 한다.

한 낮의 작열하는 태양의 열기 가운데에서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레프팅의 즐거움이 산청의 아름다운 경치 속에서 사람들의 높은 톤의 비명과 환호의 아우성과 함께 퍼져 나간다.

약 3킬로미터에 이르는 레프팅의 과정 중에 보트가 뒤집히기도 하고 낙차가 심한 계류에서 승선인원 모두가 물에 빠진 서로를 보면서 파안대소를 하면서 한 여름의 더위를 잊는 재미가 쏠쏠한 곳이기도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