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청년실업, 민관 힘모아 답 찾는다
심각한 청년실업, 민관 힘모아 답 찾는다
  • 강선일
  • 승인 2018.07.2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거버넌스 협의회 출범
오늘 1차회의 열고 정책대안 모색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추진
올해 고용률 3% 추가 달성 목표
대구시가 지역 청년고용 현안 해법 모색을 위해 23일 ‘대구 청년일자리 민·관(民·官) 거버넌스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출범한다. 협의회는 청년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민·관 워킹그룹 24명과 산·학 워킹그룹 22명 등 총 46명의 위원들로 구성되며, 지역사회와 청년들의 의견수렴·평가·환류과정을 통한 정책모델 개발과 범시민 청년일자리 공감대 확산 및 정책홍보 활동을 수행한다.

대구시는 이날 오후 시청별관에서 대구 청년일자리 민·관 거버넌스 협의회 발족 및 1차 회의를 갖고, 지역 청년일자리 여건 분석과 일자리 정책대안을 모색하며 청년고용 현안해결에 본격 나선다. 최근 대구지역 청년고용 상황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올 2분기 기준 대구지역 청년 고용률은 36.8%로, 전국 평균 42.5% 대비 5.7%포인트나 낮은 반면, 청년실업률은 13.6%로 전국 평균 10.1%에 비해 3.5%포인트나 높다.

특히 내년도 최저임금 10.9% 인상에 따른 도·소매업 등 소상공인 경영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이들 업종의 청년고용 비중이 높은 점을 감안하면, 대구지역 청년고용시장 침체는 지속될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이날 협의회에선 이같은 청년고용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 수렴과 함께 대구지역이 상대적으로 높은 학생 비중으로 인한 비경제활동인구 증가와 공무원·전문직 등을 편중·선호하는 청년들의 일자리 미스매칭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청년일자리 브릿지 프로젝트 9천개, 지역 고용특성에 맞는 양질의 기업일자리 2천400개, 근무환경 개선을 통한 일자리 1천개 등 총 1만3천개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청년 고용률 3% 추가 달성을 목표로 정하고 각종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 역점시책 중 하나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으로 전국 지자체 중 3번째 규모인 총 23개 사업, 사업비 152억 원, 799개 일자리, 창업공간 2개소를 설정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고용친화 대표기업 청년취업사업을 통해 고용친화기업 50개사 지정 및 미취업 청년취업자 130명에 인건비 지원 △대구패션스트리트 조성사업을 통한 컨테이너 58개 활용으로 창업 50개팀 육성 △청년 프리잡(Pre-Job) 지원사업을 통한 공사·공단 및 출자출연기관의 청년층 100명 일경험 축적 등을 도모할 방침이다.

대구시 신경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대구 청년일자리 문제는 지자체 등 관만의 힘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민·관 거버넌스를 통한 현장 목소리에 귀기울이면서 일자리 정책모델을 계속 발굴해야 한다. 따라서 이번 협의회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고 전했다. 강선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