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땅콩회항’ 사건 이어 또 구속될 위기
조현아 ‘땅콩회항’ 사건 이어 또 구속될 위기
  • 승인 2018.07.2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 ‘밀수·탈세 혐의’ 영장
“계속 혐의 부인 증거인멸 우려
참고인 조사 통해 진술 확보”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에 이어 또 구속될 위기에 놓였다.

23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이날 조 전 부사장에 대해 밀수·관세포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 전 부사장은 해외에서 구매한 개인 물품을 관세를 내지 않고 대한항공 항공기 등을 통해 몰래 국내로 들여온 혐의를 받는다.

세관은 지난 6월부터 조 전 부사장을 불러 세 차례에 걸쳐 조사를 벌였다.

조 전 부사장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세청 관계자는 “조 전 부사장이 계속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인천지검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세관은 자택·대한항공 사무실 압수수색, 대한항공 직원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조 전 부사장의 밀수·탈세 혐의를 입증할만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 5월 경기도 일산의 대한항공 협력업체와 직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밀수품으로 의심될만한 2.5t 분량의 현물을 발견했다.

발견된 현물 상당수는 조 전 부사장 물품으로 전해졌다.

조 전 부사장은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실형을 살다가 2015년 5월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돼 석방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