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헬기사고 눈물의 영결식
“잊지 않겠습니다”…헬기사고 눈물의 영결식
  • 승인 2018.07.2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추모 속 대전현충원 안장
위령탑 건립해 희생 기리기로
포항해병대헬기사고영결식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으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마린온 헬기 시험비행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23일 오전 9시 30분께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해병대장(葬)으로 거행됐다. 순직 장병은 고 김정일 대령, 고 노동환 중령, 고 김진화 상사, 고 김세영 중사, 고 박재우 병장이다.

순직 장병들은 지난 17일 상륙기동헬기 정비를 마치고 정비 상태 이상 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비행을 실시하던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했다.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장의위원장) 주관으로 거행된 영결식에는 유가족, 친지, 국방부장관, 해군참모총장, 국방개혁비서관, 해병대 장병, 군 주요 지휘관 및 육·해·공군 장병과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했고 국회의원, 경북부지사, 대구시장, 포항시장 등 정·관계 주요 인사들도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하고 애도했다.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장의위원장)은 조사를 낭독하기 전 순직 장병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전우를 잃은 해병대 전 장병의 애통함을 담아 순직 장병들을 추모했다. 이어 조사를 통해 “5인의 해병을 뼈 속에 새기고 뇌리에 각인하겠다. 해병대는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이다. 더 안전하고 튼튼한 날개를 달고 5인의 해병의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순직 장병들의 희생을 기렸다.

순직 장병들의 영현 운구는 고인들의 해병대 정신이 깃들고 꿈을 키웠던 항공대 등 주둔지를 돌아본 뒤 국립대전현충원을 향하며 오후 6시 30분께 안장됐다. 순직 장병들의 마지막 길은 사단 장병들이 도열해 전우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갖춘 경례로 배웅했다.

이와 별도로 해병대는 민·관·군 합동조사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치의 의혹이 없도록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안타까운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며, 순직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기 위해 위령탑을 건립해 추모할 방침이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