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수원 이전 철회하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수원 이전 철회하라”
  • 남승현
  • 승인 2018.07.2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용 구미시장 성명
“지역민 불안·혼란 가중”
시의회도 결의문 채택
“대기업 脫구미 대책을”
구미시와 구미시의회가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구미사업장) 내 네트워크사업부의 경기도 수원 이전 철회를 촉구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23일 성명서를 통해 “삼성전자는 네트워크사업부의 수도권 이전계획을 철회하고 차세대 성장동력을 발굴해 지역과 상생·협력하는 방안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는 네트워크사업부의 일부 공정과 인원만 수원으로 이전한다고 했지만 40여 년간 구미와 함께해온 삼성의 이전 소식에 지역민의 불안과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22일 삼성전자 구미공장 관계자를 만나 사업장 이전 불가와 신사업 투자를 요청하고, 25일에는 국가균형발전 위원장을 만나 협조를 구한 바 있다”고 전했다.

구미시의회도 이날 결의문을 채택해 네트워크사업부 이전계획 철회, 수도권 규제 완화 중단 및 대기업의 탈 구미 대책 마련, 정부의 구미공단 신산업투자 노력 등을 촉구했다.

시의회는 “43만명 구미시민의 역량을 총결집해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이전에 대응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시민단체들도 이전 반대 촉구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구미=최규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