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 대출 지원 520억 ‘상생협력 펀드’ 조성
포스코건설, 협력사 대출 지원 520억 ‘상생협력 펀드’ 조성
  • 이시형
  • 승인 2018.07.23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156억 늘어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23일 포스코건설은 협력사가 운용자금을 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상생협력 펀드 520억 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상생협력 펀드는 협력사가 운용자금을 대출받을 때 금리를 1%가량 할인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협력사의 재무적 부담을 줄이는 데 보탬이 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364억 원의 상생협력 펀드를 조성한 바 있고, 현재 45개 협력사가 상생협력 펀드를 활용하고 있다.

기업 관계자는 “상생협력 펀드를 활용해 기술개발과 설비투자 등에 활용하고 있다” 며 “포스코건설의 상생협력 펀드와 같이 경영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대기업의 금융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융 지원 외에도 포스코건설은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1월 상생협력 전담조직을 신설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협력사와 기술협력 강화를 위해 ‘상생협력 플랫폼’제도를 새로 도입해 운영 중에 있다.

상생협력 플랫폼은 협력사가 포스코건설에 기술협력을 제안하고, 그 성과가 입증될 경우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와 장기계약을 맺는 제도이다. 이를 통해 협력사는 안정적인 기술개발 투자가 가능하고 장기적으로는 기술경쟁력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