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대성, ABL ‘코리아팀’ 감독 선임
구대성, ABL ‘코리아팀’ 감독 선임
  • 승인 2018.07.2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前 삼성라이온즈 박충식 단장 맡아
호주프로야구리그(ABL)에 첫발을 내딛는 ‘코리아 팀’의 초대 감독으로 ‘대성 불패’ 구대성(48)이 선임됐다.

ABL 코리아팀의 총괄운영사인 윈터볼코리아는 한국 선수들로 구성된 ABL 제7구단 ‘코리아 팀’의 초대 사령탑에 구대성이 선임됐다고 24일 발표했다.

단장은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 출신으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박충식(47)이 맡는다.

KBO리그의 레전드인 구대성과 박충식은 은퇴 후 호주로 터전을 옮겼다. 구대성은 ABL 시드니 블루삭스에서 선수로 뛰었고 15세 이하 호주대표팀 지도자로도 활약해 호주야구에 친숙하다.

윈터볼코리아와 ABL은 지난 5월 서울에서 ‘호주리그 코리아팀 창단 체결식’을 열고 코리아 팀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뉴질랜드를 제외한 외국팀이 호주를 연고로 ABL에 참여하는 건 코리아 팀이 최초다. 구대성을 비롯해 임경완(전 롯데 자이언츠), 고창성(kt wiz) 등이 그간 ABL에서 뛰었다.

감독과 단장을 확정한 ABL 코리아팀은 선수단을 본격적으로 구성한다.

공개 선수 선발(트라이아웃) 등의 방법으로 선수 30명을 뽑고 10월 창단식을 연 뒤 11월 초 호주로 출국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