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락방 토째비’와 떠나는 상상의 세계
‘다락방 토째비’와 떠나는 상상의 세계
  • 황인옥
  • 승인 2018.07.25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거울 가족극 28일 공연
22
극단 구리거울의 그림자 음악극 ‘다락방 토째비’ 공연 장면. 극단 구리거울 제공


극단 구리거울이 가족극 시리즈로 그림자 음악극 ‘다락방 토째비’를 28일 소극장 소금창고(대구 남구 대명동)에서 공연한다.

이 연극은 6세 지원이가 주인공이다. 지원이가 다락방에서 초록머리 토째비와 함께 떠나는 추억 여행이 주요 줄거리다. 시금치 먹으라, 이 닦으라며 잔소리를 늘어놓는 엄마와 말다툼을 한 지원이는 엄마를 골탕 먹이려고 다락방에 숨으며 극이 본격화된다. 지원이는 낡은 궤짝에서 나온 초록머리 토째비를 만나고, 지원이는 말 안 듣는 아이를 잡아가는 괴물이라고만 알았던 토째비와 함께 여행을 떠나며 상상의 세계로 빠져든다.

이날 공연은 그림자극 형식으로 클래식 음악을 라이브로 연주한다. 모차르트, 슈만, 드뷔시, 차이콥스키, 브람스의 음악을 피아노 등의 악기로 들려준다. 수~금요일 오후 5시, 토요일 오전 11시·오후 2시. 전석 1만5천원. 053-655-7139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