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해목
설해목
  • 승인 2018.07.25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 새벽

길인 듯 길 아닌 산길을 오른다

따닥

비명인 듯 비명 아닌

나무의 어깨가 부러지는 소리

입김보다 가벼운 한 송이 눈

부드럽고 정결한 무게에 기어코

팔 한쪽 내어준 건

상처가 아니다 슬픔이 아니다

눈이 내리는 겨울이면

목말을 좋아하던 딸아

네가 가는 길이 눈밭길이라면

늙어가는 아비

한쪽 어깨쯤 기울여진다 해도

상처가 아니다

슬픔이 아니다

 

◇유재호=경북 상주 출생. 1999년 ‘시조문학’으로 등단.
 시집 ‘붉은 발자국’


<해설> ‘아니다’를 ‘괜찮아’로 바꾸는 힘, 그것이 바로 설해목의 내일에 힘을 주는 것이라서 시인의 시선은 미래형이다. 아픔을 아픔으로만 남겨둔다면 문학이 존재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아픔을 딛고 일어서는 힘, 그것이 문학의 힘이기 때문이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