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조건 딛고 ‘국악열정’ 꽃 피우다
악조건 딛고 ‘국악열정’ 꽃 피우다
  • 승인 2018.07.2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 포은초 취타대

전국대회 대상 수상
취타대사진2-영천
영천시 포은초등학교 취타대가 지난 21일 서울 남영동에서 개최된 ‘제6회 모여라! 국악영재들’ 악기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영천시 포은초등학교 취타대(미리내 소리사랑)가 지난 21일 서울 남영동에서 개최된 ‘제6회 모여라, 국악영재들’ 악기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모여라, 국악영재들’은 국악영재를 양성하기 위해 ‘크라운해태제과그룹’과 ‘락음국악단’이 주최하는 전국최대규모의 어린이 국악경연대회이다.

포은초등학교 취타대는 올해 4월말에 포은초등학교(교장 정기원)와 영천청소년국악관현악단(단장 이이동)이 협력해 창단한 도내 초등학교에서는 유일한 어린이 취타대이다.

아직은 창단 초기여서 연습할 공간이 없어서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연습하고, 한복이 부족해 전제 25명의 단원 중 12명밖에 대회에 나가지 못했지만, 창단초기의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이 국악기를 배우는 재미에 푹 빠진 학생들의 열정을 가로막지는 못했다.

정기원 교장은 “경북도내 최초이자 유일한 취타대를 창단한다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를 두었었는데, 여러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연습을 하고도 이렇게 큰상을 받아온 학생들이 대견하고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영천=서영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