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종전선언 가급적 빨리”
靑 “종전선언 가급적 빨리”
  • 최대억
  • 승인 2018.07.2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식·시기 열어놓고
당사국들과 협의 중”
청와대는 정전협정 체결 65주년(27일)을 이틀 앞둔 25일 종전선언 문제와 관련해 형식과 시기 모두 열어놓은 상태로 당사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내달 남·북·미·중 4자 간 종전선언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가급적 조기에 종전선언이 이뤄졌으면 하는 게 우리 정부의 바람”이라면서 “결론이 어떻게 될지는 열려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남북미 3자가 아닌 중국을 포함한 4자 간 종전선언을 추진할 경우 이를 조기에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에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에 임하는 당사국들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복잡하려면 숫자가 적어도 복잡할 수 있으나 숫자가 많아도 당사국들이 (종전선언을) 하려는 의지가 크면 시간이 지체되지는 않으리라고 생각된다”고 언급했다.

종전선언 채택된다면 장소가 갖는 상징성도 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재까지는 판문점과 9월 유엔 총회장, 워싱턴 등이 거론돼 왔다.

북한도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앞두고 매체를 통해 연일 남한과 미국에 종전선언 채택을 촉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북한 노동신문은 ‘평화체제구축을 요구하는 기운’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에서 “평화와 자주통일에로 향한 시대적 흐름이 날로 거세지는 속에 남조선에서 종전선언 채택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종전선언 문제는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합의사항의 하나로서 남과 북은 그것을 이행할 의무가 있으며 미국도 이를 전폭적으로 지지했지만 “최근 종전선언과 관련한 문제 해결에 장애가 조성되고 있다”며 “남한 당국이 강 건너 불 보듯 할 일이 아니다”며 우리 정부의 역할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미 3자의 종전선언 성사에 강한 의지를 보여온 만큼, 이날 청와대의 ‘조기 종전선언’ 관련언급은 같은 날 북한의 종전선언 채택 촉구 시점에 맞춰 북미간 해법 마련에 부심한 것으로 읽힌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