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을 대한민국 중심으로” 道-시군 협력강화
“경북을 대한민국 중심으로” 道-시군 협력강화
  • 김상만
  • 승인 2018.07.25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시장·군수 등
상생화합 간담회 갖고
유기적 협조체제 구축
도지사-시장군수상생화합간담회-2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5일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임종식 도교육감, 김상운 도 경찰청장, 도내 시장·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 상생화합 간담회를 가졌다.


경북도가 25일 오후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임종식 도교육감, 김상운 도경찰청장과 도내 시장·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 상생화합 간담회’를 개최, “경북이 대한민국 중심으로 다시 서기위해 힘을 모으자”고 다짐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5일 개최한 ‘도지사-시장·군수 영상회의’ 당시 이철우 도지사가 “시장·군수들과 직접 만나 상생과 화합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한 데 따라 마련됐다.

이날 경북도는 민선7기 도정운영 방향을 설명하고 유관기관과 시군이 함께 도정전반을 공유하여 유기적인 협조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만남은 도와 관계기관, 시군 상호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긴밀한 협조로 도정추진의 효과성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안병윤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2018 경북도 도정방향’ 보고를 통해 경북도의 여건과 현재의 상황을 진단하고 △권역별 균형발전 △문화관광 활성화 △부자농촌 실현 △산단분양 및 투자유치 △이웃사촌 복지 △사통팔달 교통망 등 분야별 6대 비전을 제시했다.

올해 역점 추진시책으로 농식품 유통전담기구 설립과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경상북도 문화관광공사 설립을 꼽고, 도-시·군 간 소통체계 확립을 통한 협력 강화와 갈등 조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상생화합 방안 토론시간에는 경북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참석자들이 평소에 가진 생각과 소신을 가감없이 제시했다.

이 지사는 “70년대 경기도보다 인구가 많았고, 전국체전에서도 서울을 제치고 1등을 하던 경북이 지금은 변방으로 밀려나 소멸위기 시군이 17개에 달할 정도로 위상이 하락했다”면서 “경북이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서기 위해서는 도와 관계기관, 시군이 하나의 유기체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사람이 늘어나고 일자리가 넘치는 경북을 만들기 위해 각 시군별 특성을 고려한 경쟁력 있는 일자리정책 추진과 함께, 하반기 시행을 앞 둔 ‘저출산 대책 시범마을’의 확산으로 출산과 육아걱정이 없는 보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