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원 비트코인을 되찾아라
10억원 비트코인을 되찾아라
  • 최대억
  • 승인 2018.07.2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소재 웹드라마 ‘사랑도 존버가 되나요?’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가상화폐)를 소재로 한 웹드라마가 국내에서 만들어진다.

배우 문지후가 주연으로 캐스팅 된 6부작 ‘사랑도 존버가 되나요?(연출 오동하)’는 4차 산업혁명의 화두로 떠오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줄거리는 가상화폐 시세가 최고조로 치닫던 시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극 중 문지후가 맡은 치열 역은 사업 실패로 인한 빚을 청산하기 위해 과거 여자친구에게 선물했던 비트코인 중 일부를 돌려받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스타트업 대표로 사업에 실패하고 수억 원의 사채빚을 지게 된 주인공 치열은 8년 전 헤어진 연인 지현에게 비트코인 50개를 줬었다는 사실을 기억해내고 일부를 돌려받기 위해 그녀를 다시 찾아가지만, 지현은 교통사고로 인해 가족들 외에 모든 기억을 잃은 상태다.

이번 웹드라마는 ㈜리얼미디어웍스에서 별도로 블록체인 사업을 위해 설립한 ㈜체인웍스에서 PIC 플랫폼의 초기 K-컨텐츠 공급을 위해 자체 제작하고 있으며, 미디어 콘텐츠 제작회사 모자이크필름과의 MOU를 통한 합작이다.

10억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되찾기 위해 치열은 지현과 함께 시간을 보내게 되고, 두 사람 사이에는 첫사랑의 감정이 되살아나게 된다는 이야기로 ‘기억 채굴 로맨스’라는 부제가 붙었다.

‘사랑도 존버가 되나요?’는 8월 네이버TV, 페이스북, 유튜브 등의 채널을 통해 방영될 계획이다. 차후 체인웍스 플랫폼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