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U-23 대표팀, E조 유지…‘복병’ UAE 추가
韓 U-23 대표팀, E조 유지…‘복병’ UAE 추가
  • 승인 2018.07.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G 조별리그 조추첨 결과
다른 조보다 1경기 더 치러
일정 변경·체력 부담 불가피
팔레스타인, 印尼와 ‘A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의 조별리그 상대로 한 팀이 더 늘었다. 지난 5일 조 추첨에서 누락됐던 아랍에미리트(UAE)가 같은 조에 추가로 배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조 추첨을 다시 진행한 가운데 지난 5일 첫 조 추첨 때 빠졌던 UAE가 한국, 키르기스스탄, 말레이시아, 바레인이 속한 E조에 들어왔다.

이에 대해 신만길 AFC 경기국장은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조직위 관계자들이 AFC 본부에서 조 추첨을 함께 지켜본 뒤 경기 장소와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라며 “오늘 내에 세부 일정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FC는 지난 5일 진행한 조 추첨에서 UAE와 팔레스타인을 누락해 이날 조 추첨을 다시 진행했다. 팔레스타인은 개최국 인도네시아가 속한 A조에 포함됐다. A조와 E조는 5개 팀이 경쟁하고 나머지 조는 기존대로 4개 팀으로 묶였다. 한국 대표팀에는 악재다. 무더운 날씨 속에 B, C, D, F조에 속한 다른 팀들보다 1경기를 더 치러야 하기 때문이다.5개 팀으로 짜인 A조와 E조는 다른 조보다 먼저 조별리그 경기를 시작할 것으로 보여 준비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커졌다.

당초 대표팀은 다음 달 9일 국내에서 이라크와 평가전을 치르기로 했는데, 일정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평가전을 아예 취소할 가능성도 있다.

상대가 UAE라는 점도 걸린다.

UAE는 조별리그에서 만나는 다른 팀들보다 강팀이다.

UAE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8강 진출에 성공했으며,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선 준결승에서 한국을 꺾고 결승에 진출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역대 올림픽 대표팀 상대전적에선 한국이 5승 1패로 앞서있다.

가장 최근 경기는 2016년 1월 원정경기로 치렀는데,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은 당시 1-0으로 앞선 후반 43분 쐐기 골을 넣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