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풍경
저녁 풍경
  • 승인 2018.07.2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일현




노을이

태우지 못하고

남긴 구름

바람이

비질하여

별의 길 열고 있네



 ◇윤일현= 대구 출생. 1994년 ‘사람의 문학’,
 1998년 ‘현대문학’, ‘현대시’ 등에 시를 발표
 시집 ‘낙동강’으로 등단. 시집 ‘꽃처럼 나비처럼’.
 교육평론집 ‘불혹의 아이들’, ‘부모의 생각이
 바뀌면 자녀의 미래가 달라진다’ 등



<해설> 간단한 6행의 짧은 詩지만 고민한 부분이 역력히 드러나는 작품이다. “노을이 태우지 못하고 남긴 구름 바람이 비질하여 별의 길 열고 있네” 많은 수식어 없이 해질녘의 풍경을 이렇게 아름답게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은 시인의 축복이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