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동북공정 논리 깨려면 북방사 연구 강화해야”
“중국 동북공정 논리 깨려면 북방사 연구 강화해야”
  • 승인 2018.07.2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형 동북아재단 이사장 연구소 2개·센터 1개 신설해야
“역사적 사실 집약한 한민족역사문화지도 제작 추진”
김도형 동북아역사
재단 이사장
“한반도 북쪽 지역 역사인 북방사 연구에 중국 동북공정 논리를 깰 답이 있습니다. 이곳에 살던 흉노, 돌궐, 거란은 한족 중심의 중국에 포함되지 않았고 고유한 역사와 문화를 지녔다는 사실을 부각해야 합니다.”

동북아시아 역사 갈등 해소를 위한 연구 진흥과 정책 개발을 위해 설립된 동북아역사재단의 김도형 이사장(사진)은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고조선, 고구려, 발해 연구만으로는 동북공정을 넘어설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이사장은 “북방 지역에 뿌리를 내린 민족 중에 국가를 세운 몽골을 제외한 다른 민족은 자체적으로 역사 연구를 하기 힘든 상황”이라며 “북방 민족의 시각을 담은 북방사 연구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연세대 사학과 교수 출신인 김 이사장은 중국이 자국 영토 안에서 벌어진 일을 자국 역사에 편입하려 한 동북공정(東北工程)에 기인한 상고사와 고대사 문제, 일본군 위안부와 독도 문제를 재단 주요 현안으로 꼽고 설립 취지에 맞게 역사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동아시아에서 이미 불거진 문제뿐만 아니라 언제든 수면 위로 올라올 수 있는 사안까지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연구할 과제 20개를 선정했다.

아울러 조직을 개편해 한중관계연구소, 한일관계연구소, 독도연구소에 북방사, 동북아 국제관계와 화해 문제를 다룰 연구소 2개를 추가로 신설하고, 한일관계연구소 안에 일본군 위안부 센터를 만든다는 계획을 세웠다.

동북아 국제관계와 화해 연구소(가칭)는 일국(一國) 중심이 아니라 동아시아 전체를 조망하는 방식으로 역사를 연구해 동아시아 화해를 모색하는 역할을 맡는다.

외부 기관에 제작을 맡겼으나 출판 불가 판정을 받은 동북아역사지도는 한민족역사문화지도로 바꿔 추진하고 싶다는 구상도 내비쳤다.

김 이사장은 “동북아시아 전체를 담지 않고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주변 지역 일부를 포함하는 역사지도가 효율적일 수 있다”며 “이미 많은 기관이 만들어 놓은 다양한 역사지도를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학계에서 논란이 있는 상고사와 고대사 지도는 다양한 견해를 글로 서술하고, 국경을 긋는 대신 유적 분포를 나타내는 방식으로 제작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역사 연구와 정책 개발에 주력하지만, 동아시아 학자와 교사 사이에 대화와 교류의 장을 마련하는 것도 주된 임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