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데이터 분석·활용...DGIST, 기술개발 나선다
암흑데이터 분석·활용...DGIST, 기술개발 나선다
  • 홍하은
  • 승인 2018.07.2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도연구센터지원 공모 선정
차세대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
2024년까지 사업비 109억 투입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이하 DGIST)이 ‘2018년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 공학분야’ 지정공모에 선정돼 암흑데이터를 활용해 차세대 빅데이터 플랫폼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국가과학기술 연구데이터 플랫폼에 적용하는 연구에 나선다.

26일 DGIST에 따르면 이번 사업에 선정된 ‘암흑데이터 극한활용 연구센터’는 오는 2024년까지 국비(정부) 99억여 원, 시비(대구시) 9억9천만 원 등 총 109억여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고 연구를 진행한다.

암흑데이터(dark data)란 사람 혹은 기계에 의해서 생성되지만 데이터의 규모가 방대하거나 무한히 생성돼 저장 혹은 분석하지 못하는 데이터, 어딘가 저장돼 있지만 존재 여부를 알 수 없거나 찾지 못하는 데이터, 사용자에게 필요한 데이터인지 몰라 활용하지 못하는 데이터 등을 의미한다.

전 세계 데이터의 90% 이상이라고 알려진 암흑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 막대한 저장 비용, 데이터센터에서 부담하는 에너지 비용 등이 발생하며 미국을 중심으로 한 정보통신 분야 강국에서는 암흑데이터 연구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DGIST의 ‘암흑데이터 극한활용 연구센터’는 암흑데이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비정형 형태의 데이터를 수집, 저장, 관리, 처리해 암흑데이터에서 필요한 정보를 분석 및 활용할 수 있는 차세대 정보 플랫폼(이드 플랫폼) 원천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대규모 데이터를 누구나 분석·활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 분산 파일시스템, GPU(그래픽처리장치) 및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기반의 초고속 데이터 처리 기술, 엣지(edge) 컴퓨팅 등의 융합 기술과 암흑데이터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지능형 분산 검색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DGIST 정보통신융합공학전공 김민수 교수는 “1914년 이후 노벨상 수상 연구의 87%가 대용량 연구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뤄질 정도로 연구 데이터의 공유와 활용이 중요한 만큼 관련 원천기술을 국가과학기술 연구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도연구센터지원사업은 창의성과 탁월성을 보유한 우수 연구 집단을 발굴 및 육성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핵심 연구 분야를 육성하고 국가 기초연구 역량 향상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그 중요성으로 인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분야를 지정공모, 총 4개의 연구센터가 지원해 DGIST 암흑데이터 극한활용 연구센터가 선정됐다. 홍하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