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바르, 러 월드컵 ‘최고의 골’
프랑스 파바르, 러 월드컵 ‘최고의 골’
  • 승인 2018.07.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FA, 인터넷 팬 투표로 선정
콜롬비아 킨테로, 프리킥 2위
크로아 모드리치, 중거리포 3위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수비수 뱅자맹 파바르(22·슈투트가르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터트린 멋진 중거리 슈팅이 팬들이 뽑은 ‘최고의 골’로 뽑혔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팬 투표를 통해 진행된 ‘현대 골 오브 더 토너먼트’에서 파바르의 득점이 최고의 골로 뽑혔다”고 밝혔다.

파바르는 지난 1일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의 월드컵 16강전에서 1-2로 끌려가던 후반 12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아웃프런트킥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FIFA는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나서 64경기에 나온 169골 가운데 18골을 후보로 정하고 팬 투표를 시작했고, 300만 명이 넘는 팬들이 참가한 가운데 파바르가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파바르는 월드컵에서 ‘골 오브 더 토너먼트’가 처음 도입된 2006년 독일 월드컵 이후 유럽 선수로는 처음으로 뽑히는 기쁨도 맛봤다.

그동안 막시 로드리게스(아르헨티나·2006년), 디에고 포를란(우루과이·2010년), 하메스 로드리게스(골롬비아·2014년) 등 남미 선수들이 상을 독식해왔다.

파바르에 이어 일본을 상대로 터트린 후안 킨테로(콜롬비아)의 프리킥과 이르헨티나의 골문을 흔든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의 중거리포가 각각 2·3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