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콜로라도 이적…‘투수 무덤’ 생존법 찾아야
오승환, 콜로라도 이적…‘투수 무덤’ 생존법 찾아야
  • 승인 2018.07.2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망주 2명과 맞트레이드
신체검사 결과 승인만 남아
마무리 전 셋업맨 기용 전망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한국인 불펜 오승환(36)이 곧 콜로라도 로키스로 이적할 것으로 보인다. MLB닷컴을 비롯한 미국 언론은 26일(한국시간) 오승환의 트레이드가 임박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토론토는 오승환을 콜로라도로 보내고 콜로라도로부터 야수 유망주인 션 부샤드와 채드 스팬버거를 받는 1:2 트레이드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토론토와 콜로라도 구단은 트레이드를 아직 공식 발표하지 않았다.

토론토 일간지 토론토 선은 “미네소타 트윈스에 6-12로 패한 뒤 오승환과 통역이 클럽하우스에서 동료에게 작별 인사를 했다”며 트레이드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였다. 하지만 오승환은 토론토의 다음 경기가 열리는 일리노이 주 시카고로 팀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환의 에이전시 관계자는 “양 구단이 트레이드에 합의한 것으로 알지만, 아직 신체검사 결과 승인이 안 났다”며 “오승환은 통역과 시카고로 토론토 동료와 함께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오승환이 신체검사를 통과하면 시카고에서 곧장 콜로라도 주 덴버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콜로라도는 25일 현재 53승 47패를 올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를 달린다. 지구 선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승차는 2경기에 불과해 언제든 1위를 넘볼 수 있다.

오승환은 콜로라도에서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 앞에 등판하는 셋업맨으로 뛸 가능성이 크다.

콜로라도 불펜진의 평균자책점은 5.29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29번째일 정도로 안 좋다. 오승환의 가세는 로키스에 큰 힘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타자들의 천국이자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 필드에서 뛰는 건 오승환에게도 또 다른 도전이라며 그가 빨리 생존법을 찾아야 한다고 현지 언론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