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강한 남자’ 정현, ATP 투어 위기관리 1위
‘위기에 강한 남자’ 정현, ATP 투어 위기관리 1위
  • 승인 2018.07.2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틀랜타오픈 2회전 승리
USATENNISBB&TATLANTAOPEN
정현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ATP 투어 BB&T 애틀랜타오픈단식 2회전 테일러 프리츠(65위·미국)와 경기에서 상대의 서브를 받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3위·한국체대)이 올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에서 ‘위기에 강한 남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정현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ATP 투어 BB&T 애틀랜타오픈(총상금 66만8천460 달러) 단식 2회전에서 테일러 프리츠(65위·미국)를 2-0(6-4 7-6<7-5>)으로 제압했다.

5월 초 마드리드오픈 1회전 탈락 이후 발목 부상 때문에 투어에 불참했던 정현은 2개월 반 만에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쉬는 사이 정현은 ATP 투어가 집계하는 위기관리(Under Pressure) 지수 부문 1위에 올랐다.

위기관리 지수는 브레이크 포인트 기회를 살리는 확률, 반대로 자신이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혔을 때 막아내는 확률, 타이브레이크 승률, 마지막 세트 승률을 지수로 환산해 순위를 정한다.

정현은 이 부문에서 247.6점을 받아 246.9점의 니시코리 게이(20위·일본), 246.7점의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4위·아르헨티나) 등을 제치고 1위에 올라 있다.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는 245.5점으로 5위,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은 238.7점으로 7위다.

정현은 브레이크 포인트에서 상대 서브 게임을 가져올 확률 43.6%로 7위, 상대 브레이크 포인트를 막아낼 확률 65.2%로 19위에 올랐고 타이브레이크 승률은 69.6%로 4위를 기록했다. 또 마지막 세트 승률은 69.2%로 15위다.

정현은 ATP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와 인터뷰에서 “위기 상황에서는 호흡을 가다듬고 평정을 유지하며 많이 움직이려고 노력한다”며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비결을 설명했다.

정현은 10주 만에 승리를 따낸 이후 “두 달 정도 부상 기간이 있었는데 승리해서 행복하다”며 “날씨가 더워 힘들었지만 매 포인트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현은 27일 라이언 해리슨(53위·미국)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