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취수원 이전, 환경부는 왜 어깃장인가
대구취수원 이전, 환경부는 왜 어깃장인가
  • 승인 2018.07.2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문제가 갈수록 태산이다. 정부의 물 관리 주무부서인 환경부가 대구 취수원의 구미이전에 대해 “합리성에 문제가 있다. 정수해 쓰는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며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것이다. 특히 김은경 환경부장관은 대구의 폐수방류량까지 거론하며,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를 부산·경남까지 확산시킬 분위기여서 지역 물 문제 해법은 더욱 꼬여가는 모양새다.

김 장관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구병)의 질의에 “대구뿐만 아니라 부산이나 울산 모두 근본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면서 “이를 합리적으로 푸는 것이 중요한데, 대구취수장을 구미로 이전하는 방안은 합리성에 문제가 있다”고 말한 것이다. 환경부장관이 드러내놓고 취수원이전 문제에 딴지를 건 셈이다.

특히 김 장관은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는 낙동강 전체 수질문제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대구의 폐수방류량과 부산·경남취수원 갈등을 꺼내들며 사실상 해결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또 “취수원을 구미로 이전한다면 낙동강 하류인 경남·부산의 물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부산과 경남도 서로 맑은 물을 위해 취수원 이전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것을 들어 대구만 구미 쪽으로 옮기는 것을 반대한다는 의미다.

김 장관은 그것으로도 부족해 “물산업클러스터를 핵심사업으로 진행하는 대구시가 물을 정수해 제대로 쓰는 법을 외면하고 취수장을 이전한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취수원 이전반대에 쐐기를 박은 것은 어불성설이다. 물클러스터를 할 역량이 있다면 낙동강물을 처리해서 식수로 쓸 수 있지 않느냐는 말로서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격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대구 취수원을 구미쪽으로 옮기는 것을 막겠다는 속셈이 엿보인다.

대구취수원 이전문제는 문재인정부가 풀어야 할 대표적인 지역갈등과제로 선정됐지만 말만 앞세웠지 성과는 없다. 국무총리는 물론 부처 장관, 청와대관계자 등이 지역을 찾을 때마다 현안해결에 정부가 적극 나서겠다는 말을 앵무새처럼 반복할 것이 아니라 이제는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부산이나 경남, 호남의 문제라도 그러하겠는가. 정부가 자체적으로 취수원이전 관련 과학적 검증을 통해 근본해결책을 제시하고 이를 양 지자체가 받아들이도록 설득하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