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컬링 꿈나무들에 비법 전수”
“지역 컬링 꿈나무들에 비법 전수”
  • 승인 2018.07.2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체육회, 주니어 캠프 강사 나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은메달을 목에 건 ‘팀 킴’이 방학을 맞은 꿈나무들에게 컬링을 전파했다.

‘팀 킴’을 비롯해 평창동계올림픽에 컬링 국가대표로 출전한 경북체육회 소속 남자·여자·믹스더블 컬링 선수들은 25일부터 28일까지 경북 의성 경북컬링훈련원에서 열린 초·중·고등학생 주니어 컬링 캠프에서 강사로 나섰다.

월드컬링투어-코리아가 주최한 이 캠프는 초등학생 20명, 중고등학생 20명 등 40명을 대상으로 북미와 유럽의 컬링캠프 프로그램을 지도했다.

‘팀 킴’ 등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타로 떠오른 컬링 선수들이 직접 참여해 관심을 끈 이 캠프에는 500여 명의 참가 신청자가 몰렸다.

월드컬링투어-코리아는 “캠프 참가자들은 평창 대표팀과 함께한 캠프가 꿈만 같았다며 방학마다 이러한 캠프가 열리기를 바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