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왜관터널서 가족과 함께 ‘피서 무비’
시원한 왜관터널서 가족과 함께 ‘피서 무비’
  • 승인 2018.07.30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군, 가족영화제 성료
취약계층 어린이 가족 참석
왜관터널가족영화제개최
왜관터널에서 폭염 속 시원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가족영화제를 개최하고 있다.



칠곡군은 지난 28일 구 왜관터널(등록문화재 제285호)에서 가족영화제를 개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영화제는 문화재청의 지원으로 칠곡군이 주최하고 경북과학대학교 겨레문화사업단이 주관한 생생문화재 특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매년 6월 유두절에 칠곡 매원전통마을에서 열린 유두절 세시풍속 체험잔치를 올해는 특별히 구 왜관터널에서 열었다.

참석자들은 시원한 왜관터널에서 무더위를 날려주는 영화를 감상하고 가족사랑 콘서트와 옛 주전부리 체험코너를 부대행사로 즐겼다.

이번 영화제에는 칠곡군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중에서 교육복지 대상 취약계층 어린이 가족들도 참석했다.

구 왜관터널은 일제강점기때 부산과 서울을 잇는 경부선 철길에 건설되었지만 1941년 경부선 복선화 사업으로 노선이 바뀌어 현재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

일제강점기 문화유산인 구 왜관터널에서 항일주제 영화를 상영함으로서 어린이들에게 일본의 식민지배 실상을 알리고 과거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 보고 취약계층 가족에게는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칠곡=박병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