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파인베리’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선정
봉화군 ‘파인베리’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선정
  • 승인 2018.07.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가 지정하는 2018년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에 봉화군의 농업회사법인 (주)파인베리(대표 김종일)가 최종 선정됐다.

(주)파인베리는 2021년까지 3년 간 자생력을 갖춘 사회적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재정지원사업(일자리창출사업, 사업개발비, 전문인력지원, 사회보험료지원 등)에 참여해 인건비, 판로개척, 디자인 기술개발 등을 지원 받는다.

법전면 다덕로 1151에 위치한 (주)파인베리는 2015년 지역공동체소득육성사업에 선정돼 8억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베리류를 제조·가공 가능한 대규모 시설을 완비해 해썹(HACCP) 인증을 받았다.

지역 농민 50여 가구와 지역농산물협의체를 구성해 농산물의 안정적인 공급 확보와 지역 농민의 소득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지역 농산물 판매점과의 연계, 홍보와 마케팅을 통해 판로개척에도 힘쓰고 있다.

김규하 군 새마을일자리경제과장은 “지역특성에 맞는 사회적기업을 확대 발굴해 지속적인 발전이 가능토록 지원하고 사회적기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 고용창출을 위해서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파인베리는 블루베리, 아로니아 등을 제조 가공 판매하고 있으나 향후 다른 농산물로도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봉화=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