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뮤직팜페스티벌, 1만2천명 즐겼다
울진뮤직팜페스티벌, 1만2천명 즐겼다
  • 승인 2018.07.2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가 주최한 2018 울진뮤직팜페스티벌이 지난 27일과 28일 이틀간 울진 엑스포공원 야외 특설무대에서 1만 2천여명의 관객들이 모인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축제 첫날 태진아, 박현빈의 흥겨운 트로트 무대가 축제의 개막을 알렸다.

뒤이어 실력파 가수 알리, 장미여관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인순이의 미니콘서트는 열대야에 지친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인기 K-POP 가수가 출동한 둘째 날에는 다비치와 로이킴이 아름다운 음색으로, 축제의 피날레를 맡은 다이나믹듀오는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연일 계속된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축제장은 전국 각지에서 찾은 관객들이 모여들어 열광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울진뮤직팜페스티벌은 매년 국내 정상급 가수들의 라이브 무대로 동해안 최대 음악축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울진=김익종기자 uljinsama@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