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창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2인전
가창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 2인전
  • 황인옥
  • 승인 2018.07.29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력 장애를 통과한 소리…내면을 대변하는 물…
조은혜 작
조은혜 작 ‘Over the Horizon’


가창창작스튜디오는 8월 3일까지 스페이스 가창에서 ‘국내 입주작가 3차 릴레이 개인전’을 연다. 마지막 3차 전시는 이진솔의 ‘무한한 시간속의 유한한 소리’전과 조은혜의 ‘수평선 넘어로’전이다.

이진솔은 ‘사운드’를 주제로 관찰과 사유를 바탕으로 한 설치 작업을 한다. 그녀의 작업은 어려서부터 청력 장애로 인해 자신이 겪어온 삶과 경험에 대한 내면의 이야기에서 시작한다. 그녀는 골전도 이어폰을 통해 전달되는 소리를 소재로 다양한 형식과 매체를 활용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이번 개인전을 통해 그녀는 “영원히 장애를 안고 살아가야 하는 삶이지만 듣지도 보이지도 않는 소리를 무한한 시간 속에서 영원히 들으며 살아갈 것”이라며 창작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방법으로 장애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조은혜는 ‘물’을 소재로 다양한 표현 기법을 통해 완성된 설치작업을 보여준다. 회화작업을 하는 작가는 다양한 물의 이미지를 관찰하는 것을 시작으로 자신만의 형이상학적이고 추상적인 물결의 패턴을 탄생시켰다. 한 방울의 물에서 시작해 바닷물로 순환되고 바람과 빛에 의해 다양한 물결의 이미지를 보여주듯 화판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공간으로 무한히 확장 할 수 있는 대형 작업으로 관람객에게 다가간다.

한 장의 종이에서 출발해 점차적으로 확장시켜 나가는 방식은 [인간의 삶-물-나]라는 작가의 내면에 대한 안정화 작업이다. 끊임없이 물결을 그려나가는 방법을 통해 작가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동시에 수련과 단련을 반복한다. 점과 선으로 이루어진 물결은 작가만의 언어이자 끊임없이 물음과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한편 가창창작스튜디오의 ‘국내 입주작가 릴레이 개인전’은 올해 1월에 입주한 국내 작가들의 상반기 작업성과를 발표하는 전시로 6월부터 8월 말까지 5차례에 걸쳐 2명씩 릴레이로 진행된다. 053-430-1266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