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항 라돈 매트리스 처리 갈등 계속
당진항 라돈 매트리스 처리 갈등 계속
  • 승인 2018.07.3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상 제외됐던 주민 시위 벌여
대진침대 본사서는 오늘 해체
충남 당진시 송악읍 당진항 고철야적장에 쌓여 있는 라돈 매트리스 처리를 놓고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30일 당진시와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송악읍 고대1리 주민들은 지난 16일 마을총회를 열어 정부와 라돈 매트리스 현장 해체에 합의했다. 농성 한 달 만이다.

그러나 정부와 협상에서 제외됐던 고대2리와 한진1·2리 주민들이 지난 23일부터 야적장 앞에서 천막을 치고 다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위는 마을별로 하루씩 돌아가면서 진행한다.

주민들은 “우리도 그동안 반대 시위에 동참해 왔는데, 고대 1리 주민들만 정부와 협상을 벌여 현장해체에 동의했다”며 “당초 주민들이 정부와 맺은 협약서대로 매트리스를 이곳에서 당장 치우라”고 촉구했다.

앞서 고대1리와 협상을 마친 정부는 30일부터 현장에서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할 예정이었다.

당진시 관계자는 “계속해서 반대 주민들과 만나 ‘매트리스 보관과 분리작업 때 주민건강에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며 설득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반면 천안시 직산읍 대진침대 본사에 야적된 2만4천여개의 라돈 매트리스는 31일부터 현장서 해체하기로 주민들과 합의했다.

이날 해체작업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시·도 공무원, 천안시의회 의원 등 80여명이 동참하기로 했다.

현장 해체작업에 반대하는 직산읍 판정1리 주민들에게 매트리스 분리작업 때 방사선에 대한 영향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믿음을 심어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 주민들은 지난달 25일부터 당진항의 라돈 매트리스가 대진침대 본사로 옮겨오자 공장 정문을 막고 시위를 벌이며 공장 내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막아 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