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에 ‘재벌개혁’ 자문 정황
김경수, 드루킹에 ‘재벌개혁’ 자문 정황
  • 승인 2018.07.3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 대선 前 대화 내역 확보
둘 밀접한 관계인 것으로 해석
이번 주 김 지사 조사 착수 전망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해 대선 전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에게 재벌개혁 공약을 자문해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이 담긴 메신저 대화 내역을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팀은 드루킹이 지난 18일 제출한 이동식저장장치(USB)에서 드루킹과 김 지시가 보안 메신저 ‘시그널’을 통해 주고받은 대화를 입수해 분석 중이다.

이 가운데는 작년 1월 5일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방안에 대한 자료가 러프하게라도 받아볼 수 있을까요? 다음주 10일에 발표 예정인데…(중략)…목차라도 무방합니다”라고 말한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은 이에 “논의과정이 필요한 보고서라도 20일께쯤 완성할 생각으로 미뤄두고 있어서 준비된 게 없습니다만 목차만이라도 지금 작성해서 내일 들고가겠습니다”라고 김 지사에게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김 지사가 다음 날 드루킹에게 여의도 국회 앞 한 식당을 예약해놨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에 비춰 이들이 이날 실제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지사는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이자 유력 대권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대변인 역할을 했다.

메신저 대화 내용대로 1월 10일 문 대통령은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정책공간 국민성장’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포럼에 참석해 ‘재벌청산, 진정한 시장경제로 가는 길’이란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당시 한창이던 ‘국정농단’ 특검 수사를 언급하며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 국민연금이 동원된 것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기관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정책구상을 밝혔다. 이는 사실상 대선공약으로 여겨졌다.

특검은 당시 기조연설이 끝난 후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오늘 문 대표님 기조연설에 대한 반응은 어떤가요?”라고 묻자 드루킹이 “와서 들어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라고 답한 내용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전후 대화의 맥락상 김 지사가 그날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이 확보한 이 같은 메신저 내용은 김 지사와 드루킹이 단순한 정치인-지지세력의 관계를 넘어선 밀접한 관계임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향후 특검 수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김 지사는 지난 4월 16일 당 대변인실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 자기들 모임이 경제민주화 관련 모임이라 그런 정책에 대해서도 문 후보께 경제민주화 정책 제안을 할 수 있다고 얘기했었다”고 밝힌 바 있다.

특검은 이날 오후 2시 드루킹을 소환해 USB에서 나온 대화 내용을 바탕으로 김 지사와의 교류와 관계 등을 보강 조사한다. 지난 28일에 이은 7번째 출석이다. 드루킹은 28일 조사 당시 “변호사 없이 진술하지 않겠다”며 입을 열지 않았다. 이날은 드루킹에게 재선임된 마준 변호사가 조사에 입회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서는 특검이 이르면 이번 주 김 지사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