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시민안전 최우선, 철저한 감시체계 구축”
“원전, 시민안전 최우선, 철저한 감시체계 구축”
  • 승인 2018.07.31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월성원전·민간환경감시위
활동 개선방안 정기회의 가져
경주시는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7기 출범 후 첫 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위원회 제51차 정기회의를 개최, 시민안전 확보를 강화키로 했다.

위원장인 주낙영 경주시장과 김남용 부위원장을 비롯해 신임 위원으로 위촉된 이병원 경제산업국장과 임활, 한영태, 김동해 시의원 등 21명의 감시위원과 월성원자력본부 및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가 참석해 감시위원회 활동사항에 관해 논의했다.

2018년도 상반기 감시기구 사업계획 대비 실적 보고, 2018년도 감시기구 예산 확정 및 추경(안) 보고에 이어 감시위원회 활동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히 원전운영에 따른 시민안전 강화책을 마련하는 초점이 맞춰졌다.

주 시장은 “원전 6기와 방폐장 운영을 통해 국가전력정책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국가경제발전과 지역경제를 지탱하는데 콘 도움이 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시민의 안전과 생명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안전이 담보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냉각수 유출로 인한 시민의 걱정에서 보듯, 아무리 안전을 강조하더라고 사고의 위험성은 항상 있을 수 있다”며, “경주시와 민간감시기구가 보다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철저한 감시체계를 구축해야한다”고 적극적인 활동을 강조했다.

주 시장은 “민선7기 시민과 약속한 원전 안전성 검증을 위한 감시시스템 구축을 통해 시민이 걱정없이 믿고 안심할 수 있는 안전 도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이승표기자 jc75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