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장·부단체장 소폭 정기인사
경북도 국장·부단체장 소폭 정기인사
  • 김상만
  • 승인 2018.07.3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국장에 임성희 부이사관
청송부군수에 조흥구 정책관
경북도는 8월 1일자로 해양수산국장과 5개 시군 부단체장에 대한 소폭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공로연수로 공석이 된 해양수산국장에는 임성희 부이사관(경북대 지역협력실 파견)을 보임했다.

시군 부단체장으로 청송부군수 조흥구 인재개발정책관, 청도부군수 박성도 전 비서실장, 성주부군수 이만 도의회 의사담당관, 예천부군수 장창호 자치행정과장, 울릉부군수 김헌린 관광진흥과장을 시장·군수와 협의 절차를 거쳐 임명했다.

신임 해양수산국장으로 발탁된 임성희 부이사관은 동해안정책과장과 해양수산부 파견 등 해양수산 분야의 업무경험과 전문성을 인정받아 보임하게 됐다.

시군 부단체장으로는 업무능력과 리더십이 탁월한 장창호 자치행정과장이 예천부군수로 영전하는 등 주요부서 과장을 시군 부단체장으로 배치해 도와 시군 간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발전을 견인하도록 했다.

실국장 및 시군 부단체장 인사는 하반기 당면 현안업무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업무의 연속성과 조직의 안정에 무게를 두고, 공로연수와 국외훈련 등 교체가 불가피한 직위에 대해서만 단행하여 인사규모를 최소화했다.

경북도는 하반기 정기인사와 관련, 업무의 전문성과 성과중심의 인사운영으로 일하는 공직문화를 조성한다는 방침아래 20일까지 과장급, 8월말까지 5급이하 직원에 대한 인사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어느 부서에서 근무를 하든 실적이 있으면 누구나 승진할 수 있는 인사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하고 “일자리 창출과 저출생 극복 등 도정 주요시책을 열정적으로 추진하여 경북이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공무원 모두가 맡은 바 업무에서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