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 상반기 연결 순익 1천982억
DGB, 상반기 연결 순익 1천982억
  • 강선일
  • 승인 2018.07.3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자수익 9.1% 오른 6천904억
총자산 69조8천억…7% 증가
대구은행 당기순익 12.9% ↑
DGB금융그룹의 올 상반기 순이익이 큰 폭 증가를 기록했다. 시장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수익 증가와 함께 대출부실 가능성에 대비한 충당금 전입액이 크게 줄어든 때문이다.

DGB금융은 지난달 31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 상반기 그룹 연결기준 1천982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4.8% 증가한 2천750억원, 수익성 지표인 ROA(총자산 순이익률)와 ROE(자기자본 순이익률)는 0.68%와 9.83%로 전년동기 대비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수익성 개선은 시장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이자수익이 전년동기 대비 9.1% 증가한 6천904억원을 시현하고, 자산 건전성 제고 노력으로 충당금 전입액은 34.6% 감소한 619억원에 그친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DGB금융그룹 총자산은 69조8천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0% 증가했으며,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3.21%로 양호한 상태를 이어갔다.

주요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상반기 수익성도 크게 개선됐다. 전년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16.2% 증가한 2천622억원, 당기순이익은 12.9% 증가한 1천983억원을 시현했다. ROA와 ROE는 각각 0.77%, 10.70%로 양호한 수익성 지표를 기록했다.

총자산은 전년동기에 비해 7.1% 증가한 61조원, 총대출과 총수신은 각각 3.4%, 2.9% 증가한 35조4천억원, 43조5천억원이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0.70%로 전년동기 대비 0.35%포인트 개선됐으며, 같은기간 BIS 자기자본비율은 0.12%포인트 상승한 14.84%로 양호한 자본적정성을 유지했다.

비은행 계열사인 DGB캐피탈, DGB자산운용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각각 123억원과 42억원을 달성하며, 그룹 실적개선에 기여했다.

DGB금융 관계자는“향후 글로벌 무역분쟁, 세계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등 불확실성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익성 및 건전성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