밭작물 긴급 급수 대책비 7억6천여만 원 지원
밭작물 긴급 급수 대책비 7억6천여만 원 지원
  • 김상만
  • 승인 2018.08.0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폭염피해 최소화 ‘만전’
양수시설·장비구입비 등 지원
경북도는 최근 기록적인 폭염으로 노지 채소 등 밭작물이 생육 장해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용수공급이 어려운 밭을 중심으로 긴급 급수 대책비 7억6천4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달 11일 장마가 끝난 이후 지금까지 도내 전역에 폭염특보가 지속되고 8월까지 폭염이 계속 될 것이라는 기상 예보와 함께 경산 하양 40.5℃, 영천 신녕 40.4℃, 의성 의성읍 39.8℃ 등 기상관측 이래 연일 최고기온을 기록하고 있다.

도는 폭염으로 인한 밭작물 시들음과 일소피해(강한 햇빛에 오래 노출되어 화상을 입는 현상)가 증가함에 따라 긴급 급수 대책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되는 긴급 급수 대책비는 용수공급이 어려운 밭을 중심으로 둠벙설치, 임시 양수시설과 양수 급수를 위한 전기료 및 유류대 지원, 살수차 운영지원, 장비구입 및 임차비 지원 등 단기간 내 폭염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급수시설을 중심으로 지원해 피해예방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폭염상황을 지속적으로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추후 폭염상황에 따라 이번 긴급 대책비 외에도 도비를 추가 지원하는 한편, 폭염 극복을 위해 중앙정부와 도, 시군 등 전 행정력을 총동원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