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인지도 안중근 압도적 1위
독립운동가 인지도 안중근 압도적 1위
  • 승인 2018.08.01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빅데이터 분석
국가보훈처가 최근 5년간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국민의 관심이 큰 독립운동가를 꼽은 결과 안중근 의사, 김구 선생, 윤동주 시인이 1~3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훈처는 1일 지난 5년 동안 뉴스, 블로그, 트위터 등의 빅데이터 139억 건을 분석한 결과, 조선통감부 초대 통감을 지낸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한 안중근 의사의 언급량이 106만5천448건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2위는 임시정부 주석을 역임한 김구 선생(64만8천084건), 3위는 저항시인으로 활약하다가 순국한 윤동주 시인(56만1천228건)이었다. 유관순(38만6천844건), 윤봉길(24만6천496건), 안창호(15만7천923건), 한용운(14만8천551건), 박열(11만9천593건), 김좌진(8만5천846건), 신채호(7만9천2건) 등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