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고령보 조류경보 이틀만에 격상
강정·고령보 조류경보 이틀만에 격상
  • 정은빈
  • 승인 2018.08.0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심’ 단계서 ‘경계’ 발령
장마·폭염에 수온상승 원인
당분간 녹조확산 지속될 듯
대구지방환경청이 낙동강 강정·고령지점 발령된 조류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30일 ‘관심’ 단계를 발령한 지 이틀 만이다.

대구환경청은 1일 낙동강 강정·고령지점에 조류경보 ‘경계’ 단계(오후 5시 기준)를 발령했다.

대구환경청의 긴급 모니터링 결과 강정·고령 지점에 출현한 유해남조류 세포수는 지난달 28일 2만4천156셀/mL, 지난달 30일 1만9천620셀/mL로 나타났다. 조류경보 ‘경계’는 1만셀/mL를 초과한 유해남조류가 2회 연속 출현할 때 발령된다.

칠곡지점에서도 지난달 30일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1만4천350셀/mL로 나타나 ‘경계’ 기준을 1회 초과했다. 같은 날 영천호에서는 9천748셀/mL 출현해 이틀 전(1만8천771셀/mL)보다 감소했지만 ‘경계’ 기준에 육박했다.

올해 강정·고령지점 ‘경계’ 단계 발령은 지난해보다 48일 늦게 발령됐다. 지난해에는 6월 14일에 ‘경계’ 단계가 내려졌다.

대구환경청은 지난 6월 말~지난달 초 장마로 일사량과 기온이 줄고 비점오염원이 유입돼 영양물질 농도가 높아진 가운데 장마 후 폭염이 이어지면서 수온이 상승해 조류가 번식하기 유리한 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파악했다.

또 대구환경청은 8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를 바탕으로 녹조 확산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구환경청 관계자는 “경계 단계에 맞는 취·정수장, 수질오염원을 관리토록 기관별 조치사항을 전파했다”며 “기관별 조치사항이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