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딩으로 인한 뇌 손상 위험, 여자선수가 남자의 5배
헤딩으로 인한 뇌 손상 위험, 여자선수가 남자의 5배
  • 승인 2018.08.01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아인슈타인 의과대 연구팀
인지능력 감퇴·행동 변화 우려
축구선수의 헤딩에 따른 뇌 손상 위험이 여자 선수가 남자 선수에 비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 마이클 립턴 교수를 중심으로 구성된 미국 연구팀은 학술지 래디올로지에 수록한 논문에서 남녀 49명씩의 아마추어 축구선수들을 대상으로 연구해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1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연구에 따르면 18∼50세 선수들의 뇌 백질의 상태를 자기공명영상(MRI)의 일종인 확산텐서영상(DTI: diffusion tensor imaging)으로 측정한 결과 여자 선수들의 백질 손상 부위가 남자 선수보다 5배가량 컸다.

선수들의 지난 1년 헤딩 횟수는 남자 평균 487회, 여자 평균 469회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연구자들은 뇌 손상의 정도는 선수들이 증상을 자각할 만한 정도는 아니라면서도 인지능력 감퇴나 행동 변화 등 추가 뇌 손상이나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머리 부상을 막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 때 성별 차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남녀 간의 뇌 손상 정도 격차가 왜 발생하는지에 대해선 논문에 정확하게 나와 있지 않지만 일부 전문가들의 목이 지탱하는 힘이나 호르몬 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정한다고 AFP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